국립중앙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

중요
가을 숲속 냇가의 정자
  • 다른명칭

    谿亭秋林, 계정추림, 개울가 정자와 가을 숲

  • 국적/시대

    한국 - 조선

  • 재질

    섬유 - 견

  • 분류

    문화예술 - 서화 - 회화 - 일반회화

  • 크기

    세로 137.4cm, 가로 49.9cm

  • 소장품번호

    동원 2692

황해도 옹진 태생의 변관식(字 小亭)은 16세 때 관립공업전습소(官立工業傳習所) 도자과에 입학했고 18세 때부터 외조부였던 조석진(趙錫晋)의 문하에서 서화를 익혔다. 이상범, 노수현, 이용우와 함께 동연사(同硏社)를 조직했던 그는 조선미술전람회와 조선서화협회전(朝鮮書畫協會展)에 출품하며 활동을 이어나갔다. 이 작품은 고원의 험준한 산세와 근경의 한적한 정자가 어우러진 남종화풍의 관념 산수이다. 화제는 당시 서화협회(書畫協會)의 중심이자 서예가였던 안종원(安鍾元, 1874~1951)이 썼다. 제발의 내용으로 보아 안종원이 동아일보 기자이자 1920년대 대표적인 극작가였던 운정(雲汀) 김정진(金井鎭, 1886~1936)에게 선물하기 위해 변관식에게 의뢰한 것으로 생각된다. 당시 안종원이 경묵당(耕墨堂)을 중심으로 문인, 서화가 등 많은 명사들과 교유했던 것을 통해서도 이를 유추해 볼 수 있다. 변관식은 1925년 김은호와 함께 일본에서 고무로 스이운(小室翠雲, 1874~1945)의 문하에서 배우기도 했으나 이 작품은 그보다 앞서 제작된 것으로, 안중식, 조석진 등 선대 화가들의 화법를 착실히 습득하던 그의 젊은 시기의 화풍을 보여준다. 하지만 나무와 바위 표현에서 보이는 중첩된 붓질과 짧은 선들이 만들어내는 먹의 대조는 선대 화가들의 전통적인 화법과는 차별되는 그의 특징적인 면이라 할 수 있다. 이후 1930년대부터 전국을 유랑하면서 우리의 실경을 그리기 시작한 그는 1950년대에 접어들면서 특유의 강한 먹빛과 개성적인 구도, 자유로운 붓질과 이상향으로 그려내는 실경의 해석이 담겨있는 그의 독자적인 양식을 완성하였다.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가) 창작한 가을 숲속 냇가의 정자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