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예정전시 특별전
비엔나 명화전, 합스부르크 왕가의 보물
  • 전시명

    비엔나 명화전, 합스부르크 왕가의 보물

  • 전시장소

    기획전시실

  • 전시기간

    2022-10-25~2023-03-01

  • 담당부서

    전시과 양승미

    (02-2077-9280)
  •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o 전 시 명: 비엔나 명화전, 합스부르크 왕가의 보물(Masterpieces from Vienna, Habsburg Collections)


o 기      간: 2022. 10. 25.(화) ~ 2023. 3. 1.(수) 예정


o 장      소:  기획전시실


o 전 시 품: 루벤스 <필레몬과 바우키스>, 벨라스케스 <흰 옷의 마르가리타 공주>
                   베로네세 <동방박사의 경배>, 비제 르 브룅 <마리 앙트와네트> 등 96점




국립중앙박물관은 한국과 오스트리아 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오스트리아 빈미술사박물관 대표 소장품전을 개최합니다.


합스부르크 왕가는 13세기 신성로마제국 황제를 배출한 이후 15~20세기 초까지 600여년 간 신성로마제국과 오스트리아 영토를 다스리는 황제로 군림한 가문이며 유럽의 정세에 가장 영향력 있던 명문가 중 하나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16~20세기까지 합스부르크 왕가가 수집한 르네상스, 바로크미술 시기 대표 소장품을 통해 오스트리아의 역사와 문화를 조명하는 회화, 공예, 갑옷, 태피스트리 등 96점의 전시품이 소개됩니다. 페타 파울 루벤스, 디에고 벨라스케스, 틴토레토, 베르네세, 비제 르 브룅, 얀 스테인 등 빈미술사박물관 소장 서양미술 거장들의 명화도 직접 만나볼 수 있습니다.


특히 1892년 수교 당시 고종 황제가 오스트리아 프란츠 요제프 1세에게 선물했던 조선의 갑옷과 투구도 이번 전시에 선보이게 되어, 수교 130주년 기념의 의미도 되새기는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 이 전시는 국립중앙박물관과 오스트리아 빈미술사박물관이 협력하여 개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