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 특별전 <이집트-삶, 죽음, 부활의 이야기> 어린이날 연휴기간 맞아 관람객 수직 상승
  • 등록일2022-05-10
  • 조회수88
  • 담당부서

국립전주박물관 특별전 <이집트-삶, 죽음, 부활의 이야기> 

- 어린이날 연휴기간 맞아 관람객 수직 상승 -


  국립전주박물관(관장 홍진근)에서 진행 중인 특별전 <이집트-삶, 죽음, 부활의 이야기>가 성황리에 진행 중에 있다. 


  지난 어린이날 연휴기간(5월 5일~8일) 나흘 동안 1만 명이 넘는 관람객들이 전시장을 찾았고, 3월 개막 이후 현재까지의 관람객은 연인원 4만 여명에 이른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나들이를 나온 가족들과 연인들의 발길이 이어진 것으로 보이며,  코로나로 인해 위축되었던 문화 관련 행사나 전시에 대한 시민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주는데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국립전주박물관이 세계적인 이집트 컬렉션을 보유하고 있는 박물관 중 하나인 미국 브루클린박물관과 공동으로 개최하여 미라를 비롯한 실제 이집트 관련 유물 94점이 전시 중이다. 


  주요 전시품으로는 유명한 파라오 중 한명인 람세스 2세의 조각상, 안에 실제 따오기 미라가 들어 있는 아름다운 따오기 관, 3천여 년 전 종교적 중심 도시 테베의 지도자 파세바카이엔이페트의 화려한 관, 토티르데스의 관에서 나온 실제 남성의 미라 등이 있다. 


  홍진근 국립전주박물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년간 해외여행이 어려웠었는데 시민들께서 간접적으로나마 이집트의 역사와 문화를 접하시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지역민들께서 평소 쉽게 만나보기 어려운 실제 이집트의 문화재들을 직접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하였다. 


  특별전은 오는 8월 17일까지 진행되며 별도의 예약은 없고, 관람료는 무료이다. 

"출처표시"
국립중앙박물관이(가) 창작한 [국립전주박물관] 특별전 <이집트-삶, 죽음, 부활의 이야기> 어린이날 연휴기간 맞아 관람객 수직 상승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